11년간 골든블루 키웠는데 지분은 '0'… 김동욱 사임 배경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골든블루의 대표이사가 갑작스럽게 교체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사진은 김동욱(왼쪽) 전 골든블루 대표와 박용수 골든블루 회장./사진=골든블루
국내 최대 위스키 업체 골든블루의 대표이사가 갑작스럽게 교체되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김동욱 전 대표(52)가 건강상의 이유로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당초 김 전 대표의 임기 만료일은 2023년 3월23일이었다. 박용수 골든블루 회장(75)은 회사를 인수한 2011년 이후 처음으로 대표이사에 올랐다.

갑작스러운 대표이사 교체 소식에 업계에서는 의아하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김 전 대표가 임기 만료를 3개월 앞두고 돌연 사임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임기 만료 전 대표 교체는 문책 인사인 경우가 많다. 하지만 골든블루는 올해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다.

골든블루의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65.3% 증가한 1571억700만원으로 지난해 연간 매출액(1378억6200만원)을 이미 뛰어넘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85.1% 늘어난 453억6900만원을, 당기순이익은 371억61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98.8% 증가했다.

골든블루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대표가 바뀐 지 2주가 지날 때까지 직원들은 대표이사 교체 사실을 알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지난 11년간 맡았던 대표직을 내려놓으며 직원들에게 별도의 인사 등도 하지 않았다.

골든블루 관계자는 "김 전 대표가 건강 상의 문제 때문에 자리에서 내려오신 걸로 알고 있다"며 "김 전 대표가 아예 회사를 떠나는 것은 아니라 사내이사직은 유지하기 때문에 특별히 따로 인사를 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 돌연 사임에 가족간 불협화음설도


업계 일각에서는 김 전 대표와 박 회장 등 가족 간 불협화음설도 제기된다. 김 전 대표는 박 회장 첫째 딸의 사위다. 첫째 딸인 박동영씨는 골든블루 지분 22.40%를 보유하고 있지만 경영에는 참여하지 않고 있다. 둘째 딸인 박소영씨는 2018년 1분기 보고서에 경영총괄을 담당하는 등기 임원으로 첫 등장했다.


박소영 이사는 성우하이텍 계열사 EXR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다. EXR은 이명근 성우하이텍 회장의 처남인 민복기 전 대표가 설립해 13년 동안 이끌었지만 2016년 철수한 브랜드다.

김 전 대표가 갑자기 물러난 것이 박 회장의 둘째 딸인 박소영 이사를 경영 전면에 내세우기 위한 과정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 골든블루는 박 회장 일가의 지분율이 81.65%에 달한다. 박용수 회장과 부인이 각각 18.41%와 18.4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두 딸인 박동영, 박소영이 각각 22.40%를 보유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11년 동안 대표이사로 회사를 이끌었지만 지분은 없다.

골든블루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골든블루의 총 배당금은 38억1800만원으로 전년(27억2700만원) 대비 28.6% 증가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이 158억9300만원에서 139억8000만원으로 감소했음에도 배당금 규모는 오히려 늘어났다.

박 회장 일가는 지난해에만 총 31억1740만원 가량의 배당금을 수령했지만 지분이 없는 김 전 대표는 한 푼의 배당금도 가져가지 못했다. 지난해 박 회장은 급여로 11억1600만원과 상여 17억4100만원 등 총 28억5700만원을 받았지만 김 전 대표는 급여 3억3000만원과 상여 2억7700만원 등 6억700만원을 수령했다.

박 회장과 김 전 대표가 2021년 4월 설립된 골든블루 노조 문제를 두고 잦은 의견 충돌을 보였다는 불화설도 나온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박 회장 경영 철학 중 하나가 '무(無)노조'로 창사 이래 한 번도 노조가 없었는데 지난해 처음 노조가 결성됐다"며 "박 회장과 김 전 대표의 갈등이 있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승예
조승예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연희진
연희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0.00보합 015:30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