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美 골든글로브 노린다… 오스카행 첫 관문 통과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11일(한국시간) 미국에서 열리는 제80회 골든글로브에 '비영어권 영화 작품상' 부문 후보에 올라 수상 여부에 기대가 쏠린다. /사진=CJ ENM 제공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에 이어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품에 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박찬욱 감독은 시상식 참석을 위해 지난 4일 미리 미국으로 떠났다.

'헤어질 결심'은 11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제80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비영어권 영화 작품상' 후보에 올라 수상을 노린다. 골든글로브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에서 주최하고 매년 미국 LA에서 개최되는 시상식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으로 불린다.

한국 영화가 골든글로브 후보작에 오른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20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비영어권 영화 작품상(구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어 지난 2021년에는 한국계 미국인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같은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 또 지난해에는 배우 오영수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으로 TV부문 남우조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날 '헤어질 결심'은 ▲'서부 전선 이상 없다'(독일) ▲'아르헨티나, 1985'(아르헨티나) ▲'클로즈'(벨기에) ▲'RRR:라이즈 로어 리볼트'(인도)와 경합을 벌인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 수사를 맡은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외신 등은 '헤어질 결심'의 강력한 경쟁작으로 넷플릭스가 제작한 독일영화 '서부전선 이상 없다'를 꼽는다. 이 영화는 독일 작가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의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로 1930년과 1979년에 이어 세 번째로 리메이크 됐다.


'헤어질 결심'은 아카데미 국제영화상 예비후보에도 올랐다. 따라서 '아카데미 전초전'으로 불리는 골든글로브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는다면 오는 3월12일 있을 아카데미 본 무대에서도 작품 수상 가능성이 한층 높아진다.

아카데미행 첫 관문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오는 11일(한국시각) 오전 10시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열린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