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사고로 엄마 잃은 금쪽이… 정형돈 오열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음주운전 사고로 엄마를 잃은 금쪽이 사연이 공개되자 정형돈이 오열했다./사진=채널A 예능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음주운전 사고로 엄마를 잃고 9개월 동안 은둔 생활 중인 중학교 2학년 금쪽이 사연에 정형돈이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13일 전파를 탄 채널A 예능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130회에서는 홀로 중2 아들과 7세 딸을 키우고 있는 아버지 사연이 소개됐다.

금쪽이 아버지는 "아들은 활발하고 교우 관계가 좋은 편이었고 공부도 꽤 잘했다"면서도 "엄마가 세상을 떠난 뒤 9개월 동안 방에 틀어박혀 은둔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가 모친의 죽음을 부정하고 있는 것 같다"며 "어떤 방법을 제시하기보다 (아들의) 마음의 고통을 헤아리고 이해하는 게 우선이다. 아이가 삶의 동기를 잃어버렸다"고 진단했다.

금쪽이가 대화의 의자에 앉아 속마음을 털어놓는 장면이 그려졌다. 금쪽이는 대화 도중 갑자기 눈물을 흘리며 "밖에 나가면 주변을 보게 되고 그럼 엄마 생각이 많이 난다"고 말했다.

금쪽이는 "엄마와 같이 가자고 했던 곳, 함께 갔던 장소를 보면 엄마 생각이 난다"며 세상을 마주할 자신이 없다고 털어놨다.


정형돈은 "죄송스러운 말씀이지만 그동안 음주운전 사고로 인한 안타까운 소식을 들을 때마다 무심하게 흘려 넘겼다"고 오열했다.

감정이 차올라 한동안 말을 하지 못하던 정형돈은 "그로 인해 이렇게 한 가족이 고통받고 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며 "잘 이겨내시길 바란다"고 부연했다.

신애라 역시 "정말 중요한 얘기를 했다. 누군가의 (음주운전) 불찰이 어떤 이에게는 큰 상처와 고통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은영 박사는 "떠난 모친이 그립겠으나 금쪽이에게 남은 가족들 역시 소중한 존재다"며 "서로가 손을 맞잡고 어깨에 기대며 상처를 채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응원했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