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롤링스톤 "블랙핑크만큼 고급 패션과 융화되는 그룹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음악 잡지 롤링스톤이 블랙핑크와 던, 방탄소년단 제이홉의 스타일을 칭찬했다. 사진은 그룹 블랙핑크.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던, 제이홉이 스타일이 좋은 뮤지션으로 꼽혔다.

4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잡지 롤링스톤은 '2023 가장 스타일리시한 뮤지션 25'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6위, 던 16위, 방탄소년단 제이홉은 21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이번 투표엔 I-D 매거진 편집장 앨리스터 맥킴, 사진작가 아만다 차키언 등 패션업계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먼저 롤링스톤은 블랙핑크가 스트리트웨어, 글래머, 로큰롤의 균형을 맞춘 그룹이라고 평가했다. 블랙핑크의 정규 2집 '본 핑크'에서 보여준 스타일이 고전적인 아이디어를 현대화했다고 봤다. 패션계가 1990년대와 2000년대로 회귀하는 가운데 블랙핑크는 한 걸음 앞서고 있다는 것. 롤링스톤은 "블랙핑크만큼 고급 패션과 잘 융화되는 그룹은 없다"고 했다.

롤링스톤은 이번 발표를 통해 던은 한국 래퍼 가운데 최고의 스타일이라고 했다. 꽃무늬와 색감, 액세서리의 조화를 높게 평가했다. 던의 싱글 앨범 '스투피드 쿨'에서 보여준 밝은 파스텔 ERL 퍼처, 아디다스 트랙 팬츠, 자크뮈스 핑크 멜빵바지, 베르사체 스카프 등의 조화가 던만이 소화할 수 있는 스타일이라 칭했다.

롤링스톤은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솔로 활동을 하며 '미적 변화'를 겪고 있다고 판단했다. 지난해 7월 첫 솔로 앨범을 발매하고 미국 시카고 롤라팔루자 무대에서 보여준 패션을 칭찬했다. 검은색 루이비통 의상에 드롭 숄더, 바이커 스타일의 장갑, 오버사이즈 로고 엠보싱 데님 등이 인상 깊었다는 평을 남겼다.

롤링스톤은 이번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스타일과 음악이 이처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된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영국 힙합의 전설인 슬릭 릭의 말을 인용해 "스타일은 그것을 당신이 가지고 있거나 가지고 있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