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에너지신산업 특구' 신재생에너지 중전압직류로 송·배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 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일 전남 나주 에너지신기술연구원에서 개최된 '전남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 실증 인프라 구축' 기념식에 참석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 제공.
전남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에 태양광이나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35kV급 중전압 규모로 송·배전하는 실증 인프라가 구축됐다.

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은 2일 전남 나주 에너지신기술연구원에서 전남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 실증 인프라 구축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 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영록 전남지사,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 윤병태 나주시장 등이 참석했고 MVDC 전력 통전식, 특구현장 투어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전남은 전국 최대 규모 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한전을 중심으로 나주에너지밸리를 조성하고 있어 전기관련 신산업 육성과 에너지 관련 기업 유치에 적합한 지역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러한 지역 인프라를 기반으로 태양광이나 풍력 신재생에너지 전력 등을 중전압 규모로 송배전 하는 기술(MVDC)을 개발하기 위해 2019년 12월 '전남 에너지신산업 특구'를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하고, 국비 213억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340억원을 투입해, 교류를 직류로 변환하는 설비, 선로 안전성 검증을 위한 실증장 등 인프라를 갖추게 했다.

전력망 분야의 신산업인 직류 송·배전기술은 교류와 비교시 동일 설비대비 전력 전송 가능용량이 약 30%가량 크고, 전자기파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전남 특구에서는 이러한 장점을 고려해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단지와 연계해 35kV급 중전압 직류 송배전을 실증함으로써, 관련 기술 표준과 상용화 모델 개발을 추진한다.

해당 실증을 통해 안전성 확보와 신기술 검증이 되면, 재생에너지 활용도를 제고할 수 있으며, 기존 선로 등 교류설비를 이용해 한전 및 송배전 설비업체들의 투자부담이 줄어들고, 관련 시장 창출과 산업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전남 특구의 핵심 설비인 중전압직류 변환장비는 세계적 도입 초기단계(영국, 독일 다음으로 전세계 세번째로 구축한 실증설비)임을 감안하면, 세계 전력시장에서 선점도 가능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영 장관은 "35kV급 중전압직류 신기술 세계 최초 개발로, 전남 에너지신산업 특구가 세계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기업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한 규제정비를 추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email protected]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