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일진머티리얼즈 인수 마무리… "배터리 산업 혁신 주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케미칼이 일진머티리얼즈 인수를 마무리 지었다. 사진은 롯데케미칼 충남 대산공장.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이 동박 업체 일진머티리얼즈 인수를 완료하고 새로운 사명과 대표이사를 확정했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인수를 토대로 전지소재사업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은 14일 전북 익산 공장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해 일진머티리얼즈의 새로운 사명을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로 정했다. 김연섭 롯데케미칼 전략기획본부장(CSO)을 부사장으로 승진시키고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대표이사로 선임하기도 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10월 롯데그룹 화학군 전지소재사업 사업 역량을 높여 회사와 고객, 주주의 가치 향상을 이끌어 나가기 위해 일진머티리얼즈 인수를 결정했다. 이후 국내 및 해외 기업결합신고 등을 진행했으며 이날 잔금을 납부해 롯데케미칼의 자회사로 편입을 완료했다.

김연섭 신임 대표이사는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범용 동박 제품부터 고강도, 고연신 고부가 제품군까지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구축하는 핵심 기술을 보유한 회사"라며 "유럽 및 미국 등 주요 시장 선점을 통해 글로벌 배터리 소재 선도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를) 배터리 산업 혁신 주도 기업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국내 메이저 동박 생산 기업으로서 지난해 1~3분기 동안 매출 5582억원, 영업이익 697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외 글로벌 배터리 회사와 장기 공급계약 등을 맺고 있어 안정적인 현금 유동성을 가지고 있다. 한국과 말레이시아에 생산기지를 운영하며 국내 동박 업체 중 최고 생산능력(연간 6만톤)을 보유했다. 향후 말레이시아, 스페인 및 미국 거점을 통해 생산능력을 오는 2027년 23만톤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 전지소재사업은 오는 2030년까지 연간 매출 5조원 달성을 목표로 잡았으나 이번 인수로 목표를 조기 달성하고 2030년 매출 규모는 7조원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