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서 부심이 선수 가격… 프로심판기구 '공식 조사'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콘스탄틴 하치다키즈 부심이 리버풀 수비수 앤드 로버트슨을 팔꿈치로 가격해 논란이다. 사진은 지난 10일(한국시간)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EPL 30라운드 전반전에서 리버풀 수비수 앤드 로버트슨과 콘스탄틴 하치다키즈 부심이 언쟁을 벌이는 모습.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부심이 선수를 팔꿈치로 가격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0일(한국시간)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EPL 30라운드 전반전에서 리버풀 수비수 앤드 로버트슨과 콘스탄틴 하치다키즈 부심의 언쟁이 벌어졌다. 이때 하치다키즈 부심이 팔꿈치로 로버트슨의 턱을 가격했다. 리버풀 선수들은 폴 티어니 주심에게 강력하게 항의했다.

해당 경기는 2대2로 끝났다. 다만 현지에서는 심판이 선수를 가격한 초유의 사태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영국 공영방송 BBC의 크리스 서튼 해설위원은 "이런 일은 처음 봤다"며 "하치다키스 부심은 출전 정지의 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스카이스포츠의 로이 킨 해설위원은 "로버트슨이 먼저 자초한 일"이라며 하치다키스 부심을 옹호했다.

영국 축구의 심판을 담당하는 기관인 프로심판기구(PGMOL)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PGMOL은 "안필드에서 열린 경기에서 하치다키스 부심과 로버트슨 사이에 벌어진 사건을 인지하고 있다"며 "관련 사건을 철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