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서세원에 프로포폴 100ml 주사"… 간호사 충격 고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서세원의 사망 직전 그에게 링거를 놓은 간호사가 프로포폴 2병을 주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고 서세원의 발인식. /사진=뉴스1
고 서세원이 사망하기 직전 그에게 링거를 놓은 간호사가 프로포폴 2병을 주사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고서세원 사망 미스터리'를 다뤘다. 서세원은 지난달 20일 캄보디아의 한 병원에서 수액을 맞다가 사망했다. 캄보디아 경찰이 밝힌 사인은 당뇨에 의한 심정지로, 해당 병원은 아직 정식 개업도 하지 않았으며 의사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사망 당시 현장에서 의문의 수액이 발견됐고 하얀 색깔 때문에 프로포폴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사망 2시간 전 병원에서 서세원을 만났다는 김모씨는 프로포폴과 관련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김 모씨는 "사탕을 달라고 해서 드렸고, 배가 고프다고 해서 밥을 하고 김치찌개에 같이 먹었다"고 말했다. 이후 오전 10시쯤 캄보디아인 간호사가 와서 같이 면접을 봤다. 김 모씨는 "같이 봤다. 보다가 나는 미팅이 잡혀 있어서 먼저 나갔다. 그 이후는 내가 알 수가 없다"며 "전화를 받고 돌아갔지만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평소 당뇨를 앓고 있어 건강에 더 신경 썼던서세원의 사망에 현지 교민들은 충격이 컸다. '실화탐사대' 측은 사건의 전말을 알기 위해 그에게 링거를 놓은 간호사를 찾아갔다. 수소문 끝에 해당 간호사와 전화 통화에 성공했지만, 그는 "안된다. 바쁘다"라며 만남을 거부했다. 재차 연락을 시도하며 답을 기다린 끝에 문자로 답을 주겠다는 연락을 받았다.

간호사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프로포폴은 따로 주사했다"고 하며 먼저 비타민을 주사한 뒤 프로포폴을 따로 주사했다고 밝혔다. 그는 프로포폴 사진을 보고 "맞다"고 답했으며 "서세원이 내게 그걸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현지 약국에서도 어렵지 않게 프로포폴을 구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이어 간호사는 "2병을 주사했다"고 고백했다. 2병은 100mL의 분량이다. 김덕경 성균관대학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는 "당뇨를 앓고 있는 사람이 맞았다면 사망에 이르렀을 수 있다"고 견해를 전했다.

서세원의 유가족 측은 "사망과 관련해 수많은 억측과 가짜 뉴스가 언론 기사, 각종 영상물과 게시글에 넘쳐나는 것을 접하고 큰 슬픔에 빠졌다. 유가족에 대한 가해 행위가 지속될 경우 불가피하게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고인 사망에 대한 추측성 보도를 한 언론사 및 기자, 영상물 제작·유포자 및 악성 루머 유포자 등을 찾아내서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는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624.08상승 8.6710:49 06/07
  • 코스닥 : 876.97상승 6.6910:49 06/07
  • 원달러 : 1299.30하락 8.810:49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49 06/07
  • 금 : 1981.50상승 7.210:49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