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 구입 상품권' 되팔아 8000만원 빼돌린 현직 초등교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학교에서 결제할 것이라고 속여 8000만원대 상품권을 편취한 현직 초등학교 교사가 검찰 조사를 받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외상으로 구입한 상품권을 현금화해 약 8000만원을 빼돌린 현직 초등학교 교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19일 뉴스1·뉴시스에 따르면 제주동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씨(30대)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스포츠용품 매장·문구점 등 20여곳에서 800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외상으로 구입한 뒤 상품권 매입 매장에 되팔아 현금화하는 수법으로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동료 교사를 사칭하고 피해 업주들에게 "학교에서 결제할 것"이라고 속여 외상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현금을 개인적 용도로 사용했으며 지난 1월 외상 금액을 모두 갚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2월 범행 정황을 파악하고 A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현재 직위해제 상태로 교육청은 수사 결과를 기반으로 징계 수위를 정할 방침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06상승 8.6512:11 06/07
  • 코스닥 : 879.33상승 9.0512:11 06/07
  • 원달러 : 1300.40하락 7.712:11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2:11 06/07
  • 금 : 1981.50상승 7.212:11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