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총선 출마설에… 安 "낙하산은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의원(국민의힘·경기 성남시분당구갑)이 현역 의원이 지역구를 함부로 옮기는 것은 지역 주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안 의원. /사진=뉴스1
안철수 의원(국민의힘·경기 성남시분당구갑)이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의 경기 성남분당갑 총선 출마설에 대해 "낙하산으로 갑자기 내려와서 되겠냐"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안 의원은 25일 오전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전화 인터뷰를 통해 "기본적으로 지역 주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며 "저를 뽑아준 지역 주민에게 도리를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같은 경우 보궐선거로 들어와서 당선된 지 1년이 안 됐다"며 "지역 현안을 파악하고 지역 주민들 생각을 들어본 다음 문제를 해결하려면 시간이 꽤 걸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낙하산으로 갑자기 내려와서 그게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총선 공천에 대통령실 의중이 반영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원칙적으로 대통령실이 공천 개입하는 건 법에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실제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그것 때문에 실형을 받았다"며 "더 중요한 것은 국민 정서로 내리꽂기식으로 가면 오히려 역풍이 불어서 선거에 실패한 사례들이 많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총선에서 이기려면 결국 개혁공천과 전문성·도덕성이 있는 참신한 인재를 발굴·공천해야 이길 수 있다"며 "그것이야말로 대통령과 정부가 살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성공해야 국민이 행복하고 그 원칙이 승리의 왕도"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