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주 중흥 부회장, 대우건설 M&A 1년 반 만에 회장 취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사진=중흥그룹 제공
시공능력 6위 대우건설의 인수·합병(M&A)을 지난해 완료한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이 오는 6월1일 대우건설 회장으로 공식 취임한다.

대우건설은 불확실한 외부 경영환경 속에서 해외 분야에서 신규 시장 개척과 거점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 회장의 취임이 이뤄졌다고 26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정 회장이 취임 이후에도 현재와 동일하게 현 경영진의 경영활동의 독립성과 의사결정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해외 시장 개척과 확대를 통한 대우건설 지속성장의 동력 확보에 매진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안정적이면서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한 경영체제를 구축해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대외환경을 극복하고 중장기적인 성장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국내 건설경기 침체로 해외시장 개척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 회장의 취임은 해외 발주처와 국가 정상급 지도자 예방시 신뢰도와 협상력을 높여 회사의 수주 경쟁력을 대폭 강화시켜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서 정 회장은 지난해 중흥그룹 편입 이후 베트남·필리핀·나이지리아·우즈베키스탄·투르크메니스탄 등 수많은 해외 정상급 관계자들을 만났다. 올해도 오만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고 수주 전략을 점검하는 등 해외 시장 확대에 노력해왔다. 대우건설은 해외 주요 정상급 지도자와 사업 파트너 면담시 협상력 강화로 이어져 신규 시장 개척과 거점시장의 저변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오는 5월29일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해 국가정상급 지도자를 예방, 대우건설 회장으로 공식 대외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이번 투르크메니스탄 방문에서 정 회장은 지난해 MOU를 체결했던 2건의 비료공장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과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에서 추진 중인 신도시 개발 등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회장 선임은 명확한 지위 확립으로 해외 시장 개척과 거점시장 저변확대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회사가 글로벌 건설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별도의 취임식은 열리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18상승 9.7712:09 06/07
  • 코스닥 : 879.02상승 8.7412:09 06/07
  • 원달러 : 1300.40하락 7.712:09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2:09 06/07
  • 금 : 1981.50상승 7.212:09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