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필요하세요?" 금융당국, 서민 등쳐먹는 불법사금융 AI로 잡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김미영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은 이달 말 인공지능(AI) 시스템을 개발해 인터넷 불법사금융 광고를 식별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8일 본사 9층 대회의실에서 6개 금융협회·42개 주요 금융회사 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CCO)와의 간담회 후 출입기자단과 만나 이같이 전했다.

김 처장은 "불법사금융 신고가 지난 2일 기준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거의 46% 이상 증가했다"며 "키워드를 추출해 불법사금융 광고를 찾아내는 기존의 시스템으로는 한계가 있어 이달 중 AI 시스템을 개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상자산 관련 불법사금융과 관련해서는 180건 신고가 들어왔다"며 "피해 양상을 집중적으로 분석해 필요한 경우 수사기관과 공조하고 소비자경보를 발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대면 금융거래와 관련해 소비자보호를 강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혁신금융 서비스 지정을 통해 예금·대출 중개 플랫폼이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금감원은 소비자 이익에 상충하는 방식으로 알고리즘이 운영되고 있지 않은지, 약관 등을 적절하게 마련했는지, 소비자에게 적정하게 공시하고 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실손보험 민원과 관련해 "2020년 대비 2배 이상 늘었기 때문에 민원 감축을 위해 보험사에 당부했다"며 "민원 발생 요인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해 소비자 피해가 확산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해달라고 전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민원을 사후적으로 처리하기에는 너무 큰 비용이 드는 만큼 민원 유발 요인과 관련해 탐지 기능 강화 등 사전 예방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5.93하락 19.3609:06 12/01
  • 코스닥 : 826.04하락 5.6409:06 12/01
  • 원달러 : 1299.50상승 9.509:06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09:06 12/01
  • 금 : 2057.20하락 9.909:06 12/01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