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회장 "미국은 중국과 전기차 경쟁 준비 안 돼"

-GM-토요타가 경쟁자 아냐... 가장 큰 위협은 中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빌 포드 포드자동차 회장이 중국의 전기차 공세에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포드자동차의 빌 포드 주니어 회장이 전기차 시장에서 미국이 아직 중국과 경쟁할 준비가 안 됐다고 언급했다.

18일(현지시각)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포드 회장은 CNN 파레드 자카리아 GPS 일요일 프로그램에서 "그들은 매우 빠른 데다 대량생산하며 수출까지 한다"며 "아직은 미국에 중국 전기차가 없지만 어느 시점엔 우리가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포드는 현재 중국 배터리 회사와 손잡고 배터리 기술 확보에 나섰다. 포드는 세계 1위 전기차 배터리업체 CATL의 기술과 서비스에 라이선스 비용을 지불하는 조건으로 미시간주에 35억달러(약 4조4712억원)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짓는다. 가동은 2026년이 목표다.

포드 회장은 미국에서 물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포드 엔지니어들이 기술을 배우고 사용할 수 있는 기회"라고 언급한 바 있다.

앞서 지난 5월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중국 전기차 제조사가 이 분야의 주요 경쟁자 이며 포드가 중국 자동차 제조사를 이기려면 차별화된 브랜드나 비용 절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GM이나 토요타가 아닌 중국을 경쟁자로 보며 중국이 강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