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해서 갚을게"… 애인 있는 30대女, 거짓말로 거액 빌렸다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인이 있는 상황에서 자신의 빚을 갚아주면 결혼해서라도 갚겠다고 피해자를 속여 약 6800만원을 편취한 여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애인이 있는 상황에서 자신의 빚을 갚아주면 결혼해서라도 갚겠다고 피해자를 속여 약 6800만원을 편취한 여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9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8단독(판사 김선숙)은 지난 9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30대 여성 선모씨(36)에게 징역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재판부는피해자의 배상신청은 각하했고 선씨에게는 12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선씨는 지난 2017년 10월13일 피해자 김모씨에게 처음 돈을 빌렸다. 선씨는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며 자신에게 호감이 있는 김씨를 상대로 '200만원인줄 알았던 빚이 불어서 2200만원이 됐다' '이를 갚아주면 (피해자와) 결혼해서라도 갚겠다' 등의 거짓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당시 선씨는 교제하는 다른 남성이 있는 상태였고 채무 총액은 2200만원이 아닌 5000만원 이상이었다. 월급여가 150만원 수준이었던 선씨는 피해자의 돈을 갚을 능력이나 의사가 없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럼에도 선씨는 김씨를 속여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총 6845만7565원을 송금받았다.

돈을 빌리는 과정에서 선씨는 "(김씨 명의로) 적금통장을 만들어 다달이 넣고 600만원 이상을 만들면 김씨에게 시집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선씨는 재판에서 "결혼을 빌미로 돈을 빌린 사실이 없다"며 "공정증서를 작성해 일부 금액은 변제했지만 경제상황이 악화돼 남은 금액을 갚지 못한 것이기 때문에 사기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사건 당시 차용 경위, 차용금 사용 내역, 피고인의 경제적 상황 등을 종합할 때 선씨가 고의로 김씨의 돈을 편취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선씨가 개인회생절차개시결정으로 변제계획안에 따른 변제를 할 예정이었다"며 "지금까지 형사처벌 받은 전력이 없는 점, 생계유지에 어려움이 있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