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콘크리트 감옥에 산 '사순이'… 한승연 "사살만이 최선이었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5일 그룹 카라 멤버 겸 배우 한승연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설 목장에서 자라다 탈출했다는 이유로 사살된 암사자 '사순이'의 소식에 "최선이었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한승연은 평소 동물 애호가로 알려져 있다./사진=뉴스1
걸그룹 '카라'의 멤버 겸 배우 한승연이 사설 목장에서 탈출했다가 사살된 암사자 소식에 분노를 표출했다.

15일 한승연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관련 소식을 다룬 온라인 기사를 캡처한 뒤 "최선이었나요? 그래요? 20년을 가둬놓고"라는 글을 남겨 불편한 마음을 표현했다. 한승연은 평소 유기견 보호 봉사활동을 하는 등 동물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소방본부와 고령군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경북 고령군 한 사설 목장에서 암사자 '사순이'가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 고령군 소속 엽사 등이 출동해 1시간10분 만에 사순이를 사살했다. 사순이는 국제멸종위기종 2급인 '판테라 레오' 종으로 사람 손에 길러져 온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순이는 새끼 때 입양돼 좁고 불편한 콘크리트 우리 안에서 길러졌다. 동물단체 등은 "탈출 후에도 공격성을 보이지 않고 숲에 앉아 있던 사순이가 맹수라는 이유로 별다른 숙고 없이 피를 흘리며 죽어야만 했는지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26.38상승 8.5309:10 12/11
  • 코스닥 : 836.12상승 5.7509:10 12/11
  • 원달러 : 1315.30상승 8.509:10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09:10 12/11
  • 금 : 2014.50하락 31.909:10 12/11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