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통계조작 발표에 여·야 설전… 국힘 "文 책임" vs 민주 "여론 물타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정부 시절 국토부에서 통계 조작이 있었다는 감사원 결과를 놓고 여야가 설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은 최달영 감사원 1사무차장이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서 '주요 국가통계 작성 및 활용실태' 수사요청 관련 발표를 마치고 인사하던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정부 시절 청와대와 국토교통부에서 통계 조작이 있었다는 감사원 결과를 놓고 여야가 이틀 연속 설전을 벌였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은 통계 조작에 아무런 책임이 없다 자신하느냐"며 "나라를 망친 죄, 국민을 우롱한 죄, 성역 없는 공정한 수사가 뒷받침돼 반드시 조작의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은 2019년 1월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부동산, 취업 등 통계를 밝히며 경제가 나아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통계조작으로 산하기관을 학대해 국민까지 속인 조작 정권"이라며 "그런데 문재인 정부 인사들과 민주당은 또 적반하장, 뻔뻔함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헌법질서를 파괴한 통계조작과 대선공작 사건의 최고 정점인 그분과 배후를 철저히 밝혀 민주주의와 국민의 이름으로 엄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에서 집값 통계와 각종 경제지표를 조작하고 왜곡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며 "가장 객관적이고 과학적이어야 할 정보인 통계에 손을 댈 수도 있다는 그릇된 인식과 행태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고 비꼬았다.


이어 "소득주도성장의 정책 실패가 드러나면 정책을 바꾸는 것이 당연한데도 문재인 정권은 오히려 통계를 마음대로 조작해 국민의 눈을 가리는 데만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전형적인 여론 물타기용 정치 감사"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논평에서 "감사원의 정치화가 도를 넘어섰다"며 "이쯤 되면 오직 정권 보위를 위한 기관이라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받아쳤다.

박 대변인은 "일본 핵 오염수 방류,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해병대 채 상병 사망사건으로 악화한 여론을 돌리기 위해 감사원이 해결사를 자처한 것"이라며 "그게 아니라면 감사원이 감사 최종 결과도 아닌 중간결과 발표 형식을 빌려 여론몰이에 나선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지난 정부를 탄압해 윤석열 정권의 실정을 덮으려고 해봐야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기에 불과하다"며 "국민이 다 지켜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청와대와 국토부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최소 94회 이상 국토부 산하기관 한국부동산원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해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 통계치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감사원은 지난 15일 문재인 정부 국가통계 왜곡 의혹 감사 중간 결과를 발표하고 장하성·김수현·김상조·이호승 전 정책실장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 청와대 핵심 관계자와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 등 총 22명에 대해 검찰 수사를 요청했다.
 

신유진
신유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