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못 갚는 소상공인 급증… 신보, 올 7월까지 9037억 대신 갚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은행 대출을 갚지 못해 신용보증재단이 대신 떠 안은 대위변제액이 9037억원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박영순(더불어민주당·대전 대덕구) 의원이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게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위변제액은 5076억원에서 올해 7월 기준 9037억원으로 불었다. 지난해의 183%를 웃도는 수치다.

신보는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은행에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신용을 보증한다. 대위변제는 채무자인 소상공인이 대출을 상환하지 못하면 보증을 한 신용보증 재단이 대신 채무를 갚는 것이다.

지역별 신보 대위변제율을 살펴보면 대구가 4.8%로 가장 높았고 ▲경북 (4.6%) ▲인천(4.3%) ▲전북(4.2%) ▲경남(3.9%) ▲부산(3.7%) 순이었다. 광주와 충남·제주를 제외한 14개 지역은 지난해 전체 대위변제율의 3배 이상 늘었다.

박 의원은 "하반기로 갈수록 대위변제율을 더욱 올라갈 것"이라며 "정부의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