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팬오션 LNG운반선에 AI 선박 관리 기술 장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선박운항 효율의 극대화를 위해 지능형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선박관리 플랫폼 공동연구를 위해 팬오션과 '포괄적 디지털 솔루션 개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내년 1월 자체 개발한 '디지털 트윈 기반 선박 관리' 플랫폼을 팬오션의 17만40000㎥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NEW APEX호)에 탑재해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세계의 기계나 장비, 구조물 등을 가상세계에 그대로 구현한 것을 말한다. 이를 통해 모의시험 등을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 선박에 대한 디지털 트윈을 구축하면 운항정보를 실시간 분석하고 선박 내 모든 시스템의 성능과 장비를 통합 관리해 최적화 상태로 유지시킴으로써 선박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은 "자율운항 핵심기술인 디지털 트윈에 집중하고 있으며, 이번 협력을 통해 자율운항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글로벌 시장을 리드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