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매너 논란' 권순우, 동메달 확보 후 다시 사과… "성숙하지 못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비매너 논란'을 빚은 권순우가 다시 사과했다. 권순우가 지난 20일 오후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남자 테니스 국가대표 권순우가 복식 경기에서 동메달 확보 후 다시 고개 숙여 사과했다. 권순우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단식 경기에서 패한 뒤 라켓을 내리치고 상대 선수의 인사도 거부해 '비매너 논란'이 일은 바 있다.

지난 27일 권순우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8강전에 홍성찬과 조를 이뤄 출전해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가이토(일본) 조를 2-0(6-2 6-4)으로 이겼다.

권순우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최근 비매너 논란에 대해 다시 사과했다. 그는 "단식 2회전 경기 후 성숙하지 못하고 불필요한 행동을 했다"며 "크게 실망하셨을 국민 여러분과 태국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112위인 권순우는 지난 25일 단식 2회전에서 세계랭킹 636위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에게 1-2(3-6 7-5 4-6)로 패했다. 이후 권순우가 라켓을 바닥에 내리치고 상대 선수의 악수를 거부한 뒤 경기장을 떠났다. 이후 비난 여론이 일자 권순우는 태국 선수단을 찾아 직접 사과하고 자필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날 경기와 관련해선 "오늘은 단식이 아니라 복식이기 때문에 최대한 안정적으로 하려고 했다"며 "파트너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고 경기에 최대한 집중했다"고 말했다.

권순우는 "성찬이가 단식에서 꼭 금메달을 땄으면 좋겠다. 열심히 응원할 것"이라며 "복식 경기가 남았는데 어떤 상대가 됐든 4강이든, 결승이든 우리가 최고라는 생각으로 절대 진다는 생각 없이 금메달을 따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권순우-홍성찬 조는 이날 사케스 미네니-람쿠마르 라마나탄(인도) 조와 4강에서 겨룬다.
 

연희진
연희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23:59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23:59 12/08
  • 원달러 : 1315.30상승 8.523:59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23:59 12/08
  • 금 : 2014.50하락 31.923:59 12/08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