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3D기술로 해양플랜트 오차 잡는다

 
  • 머니S 박성필|조회수 : 2,681|입력 : 2013.10.01 11:3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중공업 직원과 발주처 감독관이 3차원 스캐너를 사용해 제작 중인 FPSO를 측정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직원과 발주처 감독관이 3차원 스캐너를 사용해 제작 중인 FPSO를 측정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해양플랜트의 정밀한 오차 측정을 위해 ‘3D 스마트 정밀도 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고 이를 제작 중인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FPSO)에 성공적으로 적용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기존의 광파거리측정기와 3D 스캐너를 병행 사용해 해양구조물의 입체영상을 만들고 이를 자동으로 3D 설계도면과 비교, 오차를 분석하는 첨단 IT기술을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3D 스캐닝 기술은 3D 스캐너로 레이저를 대상물에 투사해 얻은 디지털정보로 입체영상을 구현하는 것이다. 최근 문화재 실측에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숭례문 복원에도 큰 역할을 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이 시스템은 해양구조물에 초당 약 100만개의 레이저 빔을 3㎜ 간격으로 발사해 입체영상을 만든다. 이를 통해 해양구조물의 전체 모습을 한꺼번에 측정함으로써 신속한 결과를 얻을 수 있고 광파거리측정기만으로는 발견할 수 없었던 오차를 찾아내 더욱 정밀한 교정이 가능해졌다.

또한 해양구조물 1개 당 오차 측정시간이 기존 10시간에서 2시간으로 줄어 생산성이 크게 향상됐다.

이 시스템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조립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사전에 파악하고 조치할 수 있는 장점도 갖췄다.

김정생 현대중공업 전무는 “3차원 스마트 정도관리 시스템은 제품의 품질관리 수준을 크게 높여 발주처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향후 해양플랜트 제작 전 공정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64.29하락 31.4711:54 09/26
  • 코스닥 : 834.29하락 4.8811:54 09/26
  • 원달러 : 1345.80상승 9.311:54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1:54 09/26
  • 금 : 1936.60하락 911:54 09/26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