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주택구입자 24% "전셋값 올라 매수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집을 구입한 사람들 가운데 24%는 집값이 많이 내려 내집 마련용으로 주택을 사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닥터아파트는 최근 만 20세 이상 회원 가운데 올해 주택을 산 158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가격이 많이 내려가 내 집 마련용으로 집을 사들인 응답자가 27.7%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가격이 많이 내려가 투자용으로 주택을 산 응답자는 16.6%를 차지했다. 전셋값이 너무 올라 매수에 나선 경우도 23.6%로 집계됐다.

올해 나온 부동산대책에 포함된 세제혜택을 고려해 집 매수에 나선 사람은 8.3%에 그쳤다.

주택 선택에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는 입지여건이 45.8%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단지환경(22.2%)과 투자가치(18.0%)가 뒤를 이었다.

주택 구매 자금에서 자기자본 비율이 70% 이상인 매수자는 응답자의 26.3%, 60∼70% 미만은 19.4%로 각각 나타났다. 그러나 자기자본 비율이 30% 미만이 8.3%, 30∼40% 미만이 15.2%를 각각 차지해 10명중 2명 이상이 60%이상의 자금을 빚낸 것으로 조사됐다.
 

  • 0%
  • 0%
  • 코스피 : 2505.47상승 11.1913:11 12/06
  • 코스닥 : 820.43상승 7.0513:11 12/06
  • 원달러 : 1312.40상승 1.213:11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3:11 12/06
  • 금 : 2036.30하락 5.913:11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