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콜센터 계약직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카드가 고객상담센터를 자회사로 편입시키고 콜센터의 계약직 직원들을 정규직으로 전화시키기로 했다.

6일 삼성카드에 따르면 내년 1월 고객상담업무를 맡을 법인을 설립하고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결정했다. 삼성카드는 이 자회사의 지분 100%를 보유한다. 

특히 신설될 삼성카드 고객상담센터 자회사는 전직원을 직접 고용형태로 유지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에 따라 현재 1300여명에 이르는 콜센터 계약직 직원들은 신설법인의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삼성카드는 조만간 현재 고객상담센터에 소속된 직원을 대상으로 자회사로 이동 희망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고객상담센터를 전문회사로 분리해 운영하기로 결정했다”며 “(자회사 설립과 콜센터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을 통해) 고객서비스 품질 향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