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발주 외국계 부품업체 5곳 담합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기아자동차가 발주한 차량부품 입찰 과정에서 조직적으로 담합한 혐의로 외국계 부품업체 5곳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덴소코리아 일렉트로닉스 등 일본 덴소 계열 3개사와 보쉬 전장,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일렉트로닉스 등 총 5개 외국 부품업체를 적발해 과징금 1146억원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덴소와 콘티넨탈은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현대·기아차가 발주한 21개 차종의 미터장치 입찰에 참여하면서 입찰가격과 낙찰 예정자를 사전에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보쉬 전장과 덴소는 2008년부터 2009년까지 6개 와이퍼 시스템 입찰에서 담합한 혐의로 적발됐다.

이들 기업은 유선전화 등을 통해 낙찰 예정자를 미리 정한 뒤 이른바 ‘들러리 업체’를 세워 5%가량 높은 견적가격을 제출해 수주는 돕는 방식으로 담합을 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담합 대상이 된 부품이 들어간 현대·기아차 차량은 1100만대에 이른다고 공정위는 덧붙였다. 이 같은 입찰 담합을 거치면 와이퍼의 경우 낙찰가격이 5.4%에서 8.5% 상승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