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 들추기...결혼식 '밉상친구'로 찍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웃음꽃이 피어야할 결혼식의 분위기를 어색하게 만드는 훼방꾼은 어느 결혼식에서나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결혼식 밉상친구는 어떤 유형일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이 미혼남녀 907명(남성 450명, 여성 457명)을 대상으로 지난 4일부터 18일까지 ‘결혼식 밉상친구 1위?’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남성의 경우 ‘이성친구 및 가족 데리고 와 축의금 적게 내는 친구’(152명/33.9%)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 한 양모씨(34·남)는 “결혼한 친구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누가 결혼식에 왔고, 누가 얼마를 냈는지 은근히 신경이 쓰인다고 하더라”며 “결혼식에 여자친구와 꼭 함께 다니면서 성의표시는 제대로 하지 않는 친구를 보면 내 결혼식도 아닌데 정말 밉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객 틈에서 신랑신부 과거얘기 및 흉보는 친구’(132명/29.3%), ‘신랑신부 지인들에게 추파 던지는 친구’(92명/20.4%), ‘얼굴만 비추고 바로 밥 먹으러 가는 친구’(74명/16.4%)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하객 틈에서 신랑신부 과거얘기 및 흉보는 친구’(205명/44.7%)를 1위로 꼽았다.

성모씨(27·여)는 “원래 남 얘기 하기를 좋아하는 친구들이 있긴 하지만 결혼식 장까지 와서 신랑신부에 대해 왈가왈부 하는 건 좀 보기 좋지 않았다”며 “축하만 해도 모자랄 시간에 신랑신부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하는 친구들은 대부분 부럽거나 질투가 나서 그러는 것 같았다”고 답했다.


그리고 ‘드레스, 식장 등 결혼식 평가하는 친구’(112명/24.6%), ‘이성친구 및 가족 데리고 와 축의금 적게 내는 친구’(92명/20.2%), ‘신랑신부 지인들에게 추파 던지는 친구’(48명/10.5%) 등이 뒤를 이었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의 관계자는 “결혼이란 인생의 대소사 중에서도 가장 성스럽고 행복한 순간이 아닐까 싶다“라며 “결혼식장에서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며 신랑신부의 행복한 앞날을 축복해주다면 그 기쁨이 다시 나에게 되돌아올 날이 있을 것”이라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