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류탄 폭발 해병대 훈련병 끝내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YTN뉴스
/사진=YTN뉴스

포항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수류탄 투척훈련을 하던 중 수류탄이 터져 손목이 절단된 박 모(19) 훈련병이 끝내 사망했다.

16일 오전 10시20분쯤 경북 포항시 해병대 교육훈련단의 수류탄 투척 훈련장에서 박모 훈련병이 들고 있던 수류탄이 갑자기 터졌다. 이 사고로 박 훈련병의 오른쪽 손목이 절단됐고 상태가 악화되면서 끝내 숨졌다.

수류탄 파편에 맞아 부상을 입은 교관 황모(26) 중사와 다른 박모(19) 훈련병은 포항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두 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 측은 "수류탄 훈련장의 안전 참호 6개 중 한 곳에 박 훈련병과 교관이 함께 들어간 뒤 중앙통제소의 '안전핀 뽑아' '던져'란 지시에 따라 박 훈련병이 '던져'라고 복창한 뒤 수류탄을 던지려는 순간 갑자기 폭발했다"고 밝혔다.

해병대 관계자는 "훈련 과정이 절차대로 엄격하게 진행됐으며 다른 안전 참호에서 던진 수류탄은 정상적으로 목표지점에서 터졌다"고 말했다.

군은 수류탄 조작 실수인지, 불량품인지 여부를 파악 중이며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윤신 인턴
최윤신 인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