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금고지기’ 김혜경, 오후 4시30분 도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망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김혜경 한국제약 대표가 4일(현지 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체포돼 현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HSI 미국국토안보수사국 제공
사망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김혜경 한국제약 대표가 4일(현지 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체포돼 현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HSI 미국국토안보수사국 제공
사망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금고지기로 알려진 김혜경 한국제약 대표가 7일 오후 4시3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한국시간으로 7일 오전 2시35분 버지니아주 워싱턴덜레스국제공항에서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김 대표는 한국에 도착하는 즉시 검찰에 체포될 예정이다. 검찰은 김 대표가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법원에서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심상목
심상목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5.46하락 2.3912:48 12/11
  • 코스닥 : 835.71상승 5.3412:48 12/11
  • 원달러 : 1318.80상승 1212:48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2:48 12/11
  • 금 : 2014.50하락 31.912:48 12/11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