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초등학생 등교거부 사흘째… 경남교육감 “참담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거창 등교거부' /사진=뉴스1
'거창 등교거부' /사진=뉴스1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8일 거창군교육지원청 3층 회의실에서 '학교 앞 교도소 유치 반대 거창 범군민대책위원회'와 가진 대화에서 “참담하다”는 심경을 밝히며 “학생들의 등교를 저지하기로 한 학부모들의 선택을 어떤 말로도 위로할 수 없으며 이 말로 대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학생 등교거부를 빨리 해결하기를 바란다면서도 "교육감이 어느 한 쪽 입장을 지지할 수 없다"며 선을 그었다.

거창교육장과 학교장이 '등교를 거부하면 무단결석으로 처리하고 과태료를 부과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 학부모와 학생들을 협박했다는 군민대책위의 주장에 대해 박 교육감은 "학생들의 등교거부를 막으려는 학교장들의 미숙한 업무처리로 생각한다"라며 "만약 협박한 것처럼 해석했다면 죄송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군민대책위는 거창교육장 직무정지를 요구했고 박 교육감은 “분노하고 슬프겠지만 교육감에게 맡겨달라”고 대답했다.

한편 학교에 등교하지 않은 학생들에 대해서는 관련규정을 찾아 시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거창군은 지역발전을 위해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만418㎡에 1725억원(국비 1422억원, 군비 303억원)을 들여 법조타운 조성 사업을 2011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다.

그러나 학부모들과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이 연대한 범군민대책위는 반경 1㎞ 이내에 11개의 학교가 있고 아파트 등이 밀집한 지역에 교도소가 들어서면 학습권을 침해받는다는 등 이유로 법조타운 조성계획을 반대하고 있다. 대책위는 급기야 지난 6일부터 초등학생의 등교를 저지하고 있다.

 

최윤신 인턴
최윤신 인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