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400회, 공손한 마음씨 ‘장수비법이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무한도전 400회’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400회를 맞아 김태호PD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10월 10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는 ‘무한도전’ 400회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는 김태호 PD를 비롯해 ‘무한도전’ 멤버인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노홍철, 하하 등이 참석해 지난 9년의 시간을 돌아봤다. 김태호PD는 400회까지 오는데 가장 공이 많은 사람은 누구냐는 질문에 “제일 공이 많았던 분은 시청자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무한도전’ 초창기에 시청률이 많이 안 나와서 반대하는 분이 많았다. 하지만 응원하는 분들에게 저조하지만 ‘재밌다’ ‘가능성있다’라는 평가를 해주셔서 2005년, 2006년에 버틸 수 있었다”고 시청자들을 향해 고마움을 전했다.


‘무한도전’의 리더 유재석 또한 제작진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유재석은 “(제작진들이) 여러 힘든 프로젝트를 준비하기 위해서 몇 달 전부터 잠을 못 잔다. 아마 제작진들은 1, 2시간 밖에 못 잤을 것이다. 항상 우리보다 먼저 나와서 준비하고 늦게 들어간다”고 말하며, 제작진들에게 모든 공을 돌리겠다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무한도전’ 400회는 오는 10월 18일에 방송된다.

<사진=MBC>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