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기후변화대응 우수기업' 4년 연속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8일 현대상선이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기후변화대응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산업재 운송부문 ‘탄소경영 섹터 위너스’를 수상했다. 왼쪽부터 마커스 노튼 CDP영국본부 대외협력본부장, 하청회 현대상선 CTSO 총괄, 장지인 CDP한국위원회 위원장. /사진제공=현대그룹
지난 28일 현대상선이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기후변화대응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산업재 운송부문 ‘탄소경영 섹터 위너스’를 수상했다. 왼쪽부터 마커스 노튼 CDP영국본부 대외협력본부장, 하청회 현대상선 CTSO 총괄, 장지인 CDP한국위원회 위원장. /사진제공=현대그룹
현대상선은 지난 28일 CDP한국위원회가 주최하는 기후변화대응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산업재 운송부문 ‘탄소경영 섹터 위너스’를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국내 해운사 처음으로 4년 연속 수상이다. 산업재 운송부문 수상자는 현대상선이 유일하다.

이번 수상은 CDP한국위원회가 올해 250개 주요 상장기업의 온실가스 배출 감소 등 녹색경영 관련 정보를 받아 평가해 시상하는 것이다. CDP의 평가는 전 세계 주요 지속가능성 평가에 높은 신뢰도를 인정받고 있다.

현대상선은 선박의 운항 속도를 가장 경제적인 속도에 맞추는 에코 스티밍과 연료 효율을 올리기 위한 선박의 구상선수 개조 등 다양한 에너지효율개선 기술을 적용했다. 이로써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전년 대비 21%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감축한 온실가스는 170만톤에 달하는 양으로 30년생 소나무 2억6000만 그루가 1년 동안 흡수하는 온실가스의 양과 같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해운선사로서 환경적 책임을 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최근 몇 년간 해운업계가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현대상선은 온실가스 감축, 연료절감 등 녹색경영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현대상선은 국제 환경경영인증(ISO 14001)이 발효된 해인 지난 1996년에는 전세계 해운회사 최초로 인증을 취득했다. 지난 2011년 11월에는 한국인정원으로부터 국내 해운선사 최초로 ‘녹색경영시스템’ 인증을 받았다.

한편 영국에 본부를 둔 CDP(Carbon Disclosure Project)는 전세계 주요 기업의 온실가스 배출 현황과 정책을 분석해 투자자 및 금융기관들이 투자시 고려하도록 장려하는 비영리단체다.
 

박성필
박성필 [email protected]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