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박근혜 대통령 시정연설에 “국민이 궁금한 부분 언급 없어 아쉽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근혜 시정연설’

새정치민주연합은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 세월호 참사 등 국민이 궁금한 부분에 대한 언급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을 비판했다.

한정애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박 대통령께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직접 예산안을 설명하는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세월호, 자원외교 국부유출 등 국민이 듣고 싶고 궁금한 부분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은 것은 아쉽다”고 평했다.

한 대변인은 “(대통령도) 방산 군납비리를 이적행위라 규정한 만큼 이는 과거 정부뿐 아니라 현 정부에서도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비리행위자가 국방부 고위직으로 영전되는 상황인 바 즉시 검찰 수사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면서 “국정감사 기간 지적된 4대강사업 비리, 자원외교 국부유출 비리에 대한 수사 역시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FTA 체결에 대해 농축산업 등 피해산업에 대한 실질적 대책 없이 국회 비준동의 처리만 주문한 것은 유감”이라면서 “필수복지예산인 경로당 냉난방비, 아동학대 방지예산, 보육료 등 서민민생 예산이 대폭 삭감됐거나 동결된 것이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최윤신 인턴
최윤신 인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