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오 환불 여부, 오는 8일 발표…소비자원 '환불 권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홈앤쇼핑이 광고한 내츄럴엔도텍의 '백수오궁' /사진=홈앤쇼핑
홈앤쇼핑이 광고한 내츄럴엔도텍의 '백수오궁' /사진=홈앤쇼핑
‘백수오 환불’

TV홈쇼핑업계와 한국소비자원은 오는 8일까지 가짜 백수오 제품에 대한 환불 안을 확정해 발표한다.

이남희 한국소비자원 피해구제국장은 지난 4일 서울지원에서 CJ오쇼핑·롯데홈쇼핑·GS홈쇼핑·홈앤쇼핑·현대홈쇼핑·NS홈쇼핑 등 6개 홈쇼핑업체와 간담회를 갖고 "홈쇼핑업계가 자발적으로 가짜 백수오 제품 환불 안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소비자원이 홈쇼핑업체가 마련한 안을 종합해 8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단 TV홈쇼핑별로 백수오 제품에 대한 판매금액과 정책이 다르기 때문에 환불 범위와 시기 등 구체적인 환불 안이 일치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TV홈쇼핑은 최근 문제가 불거진 '가짜 백수오'의 최다 판매처로 소비자들의 환불 요청이 쇄도하는 곳이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TV홈쇼핑에서 지난해 판매된 백수오 제품만 1000억원가량이다.

이 중 한국소비자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로 '가짜 백수오'(이엽우피소)가 검출된 내츄럴엔도텍의 경우 환불기준이 정해지지 않아 TV홈쇼핑업계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소비자원과 식약처의 검사 이전 원료에서 이엽우피소가 검출됐는지 여부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제품의 환불 범위가 불명확하다는 것.


이에 대해 소비자원은 홈쇼핑업계가 내츄럴엔도텍의 원료검사 이전 제품까지 환불하는 게 옳다는 입장이다. 이 국장은 "소비자원 검사를 통해 (내츄럴엔도텍의 원료 검사 이전 제품에서) 이엽우피소가 없다고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홈쇼핑업체가 이들 제품까지 환불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