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구름, 인도 델리 발암물질 포함한 구름과 유사해 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남시 구름'

'하남시 구름'이 화장품 공장에서 흘러나온 폐수로 밝혀져 시민의 주의가 요구된다.

피부에 직접 바르는 화장품 원료라도 폐수로 나왔을 경우에는 어떤 물질을 함유했는지 알수 없기 때문이다. 소방당국과 하남시 관계자들이 나서 조사에 나섰짐나 아직까지 인체에 해로운 물질을 담고 있는지 여부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과거 인도 북부 델리에 있는 강에서도 빙하로 보이는 듯한 거품이 덮여있어 조사한 결과 암모니아와 인산염 등 발암물질이 포함된 공장폐수와 생활하수로 판명됐다.

한편 하남시와 소방당국은 '하남시 구름'의 정체가 근처 우수관에서 나온 거품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 당국은 인근의 한 화장품 회사의 원료가 누출된 것으로 보고, 누출경로를 파악 중이다.
 

문혜원
문혜원 [email protected]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9.1814:21 12/06
  • 코스닥 : 821.33상승 7.9514:21 12/06
  • 원달러 : 1313.00상승 1.814:21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4:21 12/06
  • 금 : 2036.30하락 5.914:21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