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동북아지역 물류 동맥경화를 뚫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왼쪽 다섯 번째부터 미하일 콜로샤(Mikahail Kholosha)  FEMRI 교통개발부장, 이덕훈 수은 행장, 레오니드 빌친스키(Leonid Vilchinskii) 블라디보스톡 부시장.
사진 왼쪽 다섯 번째부터 미하일 콜로샤(Mikahail Kholosha) FEMRI 교통개발부장, 이덕훈 수은 행장, 레오니드 빌친스키(Leonid Vilchinskii) 블라디보스톡 부시장.
한국수출입은행은 11일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한국교통연구원, 러시아 극동해양항만기술연구소(FEMRI)와 공동으로 ‘제1차 동북아인프라개발협력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FEMRI는 1926년 설립된 러시아 최대 규모의 해운·교통연구기관으로 극동지역의 사업시설 건설 및 개보수 관련 연구, 해양 인프라 개발연구, 교통인프라 설계, 현대화 연구 등에 풍부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이번 포럼은 지난 9월 수은-FEMRI 간 체결한 ‘물류 인프라 개발사업 발굴 및 연구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른 후속 조치 일환으로 철도·도로·항만 등 물류 인프라 개발사업 발굴을 통한 한국기업의 극동러시아 진출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이와 함께 수은이 적극 모색하고 있는 동북아 개발협력 구상을 촉진하고, 한국 정부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추진과 연계해 효과성을 극대화하는 방안도 모색됐다.

이 자리에는 실질적인 사업 제안이 가능한 러시아 측 유관기관과 제안 사업을 검토하고 실제로 참여가 가능한 국내 인프라 관련기업의 담당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덕훈 수은 행장은 “이번 포럼으로 유라시아 대륙 진출의 교두보인 극동지역 교통물류 인프라 개발에 한국 기업이 참여하게 됐다"면서 "이는 정부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구현에 민관이 협력하는 실질적인 계기가 될 것”고 말했다.


러시아 극동지역의 해양, 항만, 철도, 도로 분야 최고전문가로 꼽히는 미하일 콜로샤(Mikahail Kholosha) FEMRI 교통개발부장은 “러시아의 신동방정책과 유라시아 이니셔브의 연결을 위한 극동지역의 철도, 항만, 도로, 물류거점 개발 로드맵이 필요하다”면서 “중국 동북지역, 북한의 나진선봉, 러시아 극동항만의 활성화를 위해 나진-하산-자루비노-블라디보스톡-우수리스크 구간의 ‘철도 복선화 및 고속화’가 핵심 선결과제”라고 강조했다.
 

성승제
성승제 [email protected]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