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의원, 더민주 잔류… 정운찬도 합류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의원' '박영선 정운찬'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서울 구로구을)이 당 잔류를 결정했다. 동시에 정운찬 전 총리에 대한 역할론을 강조하며, 정 전 총리도 박 의원의 생각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21일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알에서 깨어나려면 안팎에서 함께 부리를 모아 쪼아서 세상을 열어야 한다는 '줄탁동시'의 마음으로 안과 밖에서 힘을 모아 가야 한다"며 당 잔류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현재의 자리에 남아 오랫동안 몸과 마음을 다해 정성을 쏟아온 경제정의, 사회정의를 위한 일에 집중하겠다"며 "우리 당의 혁신에도 더욱 노력하고 헌신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로부터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직책을 맡게 되느냐는 질문에 "거기까지는 생각이 정리되지 않았고 선대위 합류 여부도 아직까지 김종인 위원장과 진지하게 대화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정운찬 전 총리의 더민주 합류 가능성에 대해 박 의원은 "만약 정치를 한다면 그럴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정운찬 전 총리와 최종적으로 (당에 남는 것에 대한) 상의를 했다"며 "정 전 총리의 마지막 과업이 '동반성장'이라면 이 일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어느 한 곳에 모여 힘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고, 정 전 총리는 이에 적극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이 더민주에 참여한 것에 대해 "지난해 가을부터 야당의 새로운 길은 중산층 복원, 불평등 해소, 독점 사회 타파를 통한 기회의 나라 대한민국,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있다고 절감했다"며 "이제 국민적 갈망이 담긴 경제민주화의 길, 그 실천가능성이 더민주에 찾아왔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제 우리에게는 대한민국을 절망의 나락으로 몰고 가는 박근혜 정권에 맞서 거친 파도를 헤치고 희망의 대한민국으로 만들어 가야할 임무가 있다"며 "강한 정통야당의 모습을 되찾아 국민과 더불어 대한민국에 희망을 만들어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박영선 의원' '박영선 정운찬' 더불어민주당 잔류를 선언한 박영선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의원' '박영선 정운찬' 더불어민주당 잔류를 선언한 박영선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