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산지, 유엔 "독단적 결정 따른 억류로 희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산지'

위키리크스 창립자인 줄리안 어산지(44)가 2012년 피신한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 내에 갇혀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과 관련, 유엔의 자문위원회가 4일(현지시간) "독단적 결정에 따른 억류로 인한 희생에 해당한다"고 결론 내렸다고 스웨덴 외교부가 밝혔다.

스웨덴 외교부는 자문위원회가 5일(현지시간) 발표할 보고서를 미리 확인했다며, 자문위원회는 어산지가 독단적 억류로 그동안 희생된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카타리나 비레니우스 로슬룬트 외교부 대변인은 이 같은 자문위원회의 결론은 스웨덴 당국의 결론과는 다른 것이라고 말했지만 더 이상의 논평은 거부했다.

그러나 제네바 유엔 인권위원회의 크리스토퍼 페수스는 보고서 내용은 5일까지 비밀에 붙여질 것이라며 자문위원회가 어떤 결론을 내렸는지 밝히지 않았다.

어산지를 체포하려 해온 스웨덴이나 영국이 이러한 자문위원회 결론을 반드시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결론은 어산지가 여론 홍보전에서 승리했음을 의미한다. 또 스웨덴 검찰는 어산지를 성폭행 혐의로 심문하려는 그동안의 노력을 포기하라는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정부 역시 어산지를 체포하려는 계획을 변경해야 할 수도 있다.

영국 경찰은 어산지가 대사관 밖으로 나오면 즉각 체포한다는 계획은 유효하다고 말했다. 어산지는 3년 넘게 에콰도르 대사관에 갇혀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다.

'어산지' 줄리안 어산지. /자료사진=뉴스1(AFP 제공)
'어산지' 줄리안 어산지. /자료사진=뉴스1(AFP 제공)

 

서대웅
서대웅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8.80상승 0.9511:28 12/11
  • 코스닥 : 837.64상승 7.2711:28 12/11
  • 원달러 : 1319.20상승 12.411:28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1:28 12/11
  • 금 : 2014.50하락 31.911:28 12/11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