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의원 "보건복지부 '1회용 주사기' 공익신고 실효성 제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은희 의원 "보건복지부 '1회용 주사기' 공익신고 실효성 제로"
국정원 댓글 사건 공익제보 이후 공익제보자의 권익보호활동을 해온 권은희 의원(광주 광산을)이 최근 서울, 원주, 제천에서 발생한 '1회용 주사기 재사용 문제'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공익신고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권 의원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안전에 공포를 불러일으킨 1회용 주사기 사태로 인해 심각한 의료안전 문제가 발생해 심히 걱정스럽다"며 "보건복지부의 대처방안은 전혀 새로운 대책이 아닐뿐더러 그야말로 기존제도를 재활용한 땜질식 처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도덕적 진료행위에 대한 엄정한 조치로 면허취소는 너무나 당연하다"면서 "이번 사태는 국민들이 의료인들의 양심과 의료윤리를 믿고 진료를 맡겨야 하는 상황에서 의료안전의 치부가 드러난 정부정책의 총체적 실패"라고 보건복지부의 관리실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그는 "보건복지부는 공익신고가 아니고서는 근본해결책이 없는 상황에서 공익신고를 통한 내부신고자에 의존하는 대처 방안에만 함몰돼있다"면서 "소규모 동네의원의 구조상 내부신고는 의원폐업이나 해고 등 신고자의 직접적인 피해를 동반하는 탓에 실효성이 제로에 가깝다"고 피력했다.

한편 공익신고와 관련한 현실적 문제에 대해 권 의원은 지난 해 6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익신고자 보호 실태와 대안 토론회'를 통해 전문가들과 논의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권 의원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주도적으로 범국가적 대책마련을 해야 하며, 모든 정부기관이 공익신고에 대해 적극적인 예방을 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공익신고자 보호의 강화와 함께 가장 중요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공익신고를 활성화해야한다"고 제도개선과 국민안전을 강조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