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금융당국 비웃는 정치테마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13 총선이 끝난 후 증시에는 여지없이 ‘정치인 테마주’ 역풍이 불었다.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상황이지만 금융당국의 대응은 여전히 미흡했다. 그러는 사이 불나방처럼 테마주에 달려든 개미투자자만 손실을 봤다.

총선 다음날 주식시장에서 대부분의 정치인 테마주는 거품이 꺼졌다. 김무성 테마주로 거론된 엔케이, 전방 등의 종목은 새누리당의 참패와 함께 20% 넘게 급락했다. 이번 총선의 최대 승자로 평가되는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의 테마주가 급등한 것도 아니다. 안철수 테마주인 써니전자, 다믈멀티미디어 등은 같은날 1~6%대의 하락세를 보였다.

이 같은 상황을 막기 위해 금융당국은 총선 2주 전쯤 정치테마주를 단속하겠다고 발표했다. 온라인상에서 루머나 허위사실이 유포되는지 감시하고 주가조작이 의심되는 매매행위를 제재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금융당국의 발표를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오히려 당국을 비웃듯 정치인 테마주는 거센 급등락을 반복했다. 물론 금융당국은 이상급등하는 회사에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하지만 언제나 돌아오는 답변은 “시황변동 관련해 공시할 정보가 없다”는 것뿐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내부경영지침에 “회사를 정치인 테마주로 만들라”는 지시가 있을 리 만무하다. 금융당국은 이 사실을 알면서도 눈 가리고 아웅한 셈이다.

정치인 테마주는 주로 주식 커뮤니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퍼진다. 대부분 테마주는 기업 실적과 무관하게 정치인과 ‘옷깃’만 스친 인연으로 묶인다. 투자자들도 이 사실을 알지만 투자에 나서는 이유는 ‘혹시나’하는 마음에서다. 그 마음은 테마주 관련 글 여러개를 접하며 확신으로 바뀐다. 거짓말도 세명이 하면 믿는다는 삼인성호(三人成虎)라는 말도 있지 않나.

여기서 금융당국은 투자자의 마음이 흔들리지 않도록 잡아야 한다. 이를 위해선 테마주 관
[기자수첩] 금융당국 비웃는 정치테마주
련글의 최초 유포자가 누군지, 소수의 아이디(ID)로 여러 게시판에 올리지 않았는지, 해외에서 접속한 IP가 아닌지를 추적해야 한다.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하려면 긴 시간이 걸리는 만큼 조사상황을 허용범위 내에서 실시간으로 공개하는 것도 필요하다.


금융당국이 테마주 근절대책을 발표할 때 말미에 항상 덧붙이는 멘트가 있다. ‘투자자가 스스로 신중한 판단을 내려 투자해야 한다’는 것이다. 투자자에게 주의를 당부하기 전에 당국 스스로 올바른 대응책을 마련했는지 먼저 돌아보기 바란다. 투자자가 원하는 대책은 감시를 강화하겠다는 공허한 외침이 아닌 실제 효과를 볼 수 있는 처방전이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32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