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쿠웨이트 파업·일부 산유국 감산… WTI 3.2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가 쿠웨이트 파업이 지속된 가운데 베네수엘라와 나이지리아의 감산 소식에 상승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3달러(3.27%) 상승한 41.08달러를 길록했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역시 배럴당 1.12달러(2.61%) 상승한 44.03달러를 나타냈다.

이날 국제유가의 급등은 먼저 쿠웨이트 파업이 지속되면서 산유량이 절반 수준에도 못 미쳤기 때문이다. 쿠웨이트의 지난 3월 하루 평균 생산량은 280만배럴이지만 이번 파업으로 산유량이 150만배럴 가까이 급락했다.

또 베네수엘라는 전력 공급 부족으로 하루 산유량을 20만 배럴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지리아는 송유관 화재로 산유량을 하루 40만배럴 줄였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7.41하락 20.7211:26 09/25
  • 코스닥 : 843.21하락 14.1411:26 09/25
  • 원달러 : 1333.90하락 2.911:26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1:26 09/25
  • 금 : 1945.60상승 611:26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