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군인 무료커피 증정이 성차별?… "사기진작 위한 한시 이벤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타벅스 군인 무료 커피 증정행사가 성차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30일까지 대통령 특별 휴가를 받은 군 장병에게 '오늘의 커피 무료 제공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추석을 맞아 군 장병 56만명에게 1박 2일 특별휴가를 준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일부 여성 커뮤니티에서는 '군장병이 되면 좋은 점 11가지'에서 이 행사를 언급하면서 시작한지 9개월 지난 행사가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일부 여성 네티즌들은 "왜 군인에게만 커피를 무료로 제공하냐. 성차별 아니냐"라고 불편함을 호소했다. 또한 스타벅스를 '군무벅스'라고 조롱하기도 했다.

이에 일부 남성들은 "군인에게 커피 한잔도 허용하지 못하냐"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논란이 일자 스타벅스 측은 "군 사기진작을 위해 한시적으로 하는 이벤트"라고 해명했다. 이어 "모든 군인이 아니라 대통령 특별 휴가를 받은 장병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