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유력후보지 '보성 벌교' 거론에 지역민 반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드 배치 유력후보지 '보성 벌교' 거론에 지역민 반발

국방부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배치 부지 발표를 미루면서 전국 곳곳이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는 등 혼란이 가중되는 가운데 옛 나이키 미사일 기지가 있었던 보성 벌교도 후보지로 급부상하면서 지역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보성군은 12일 이용부 군수를 비롯한 실과소장과 읍면장, 강복수 의장을 비롯한 군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드배치 벌교 거론을 강력 규탄하는 반대성명서를 발표했다.

반대성명서에 따르면 보성군 벌교읍 지역은 보성군에서 가장 많은 군민이 거주하는 인구 밀집지역이며 인근 순천과 고흥을 연결하는 교통요충지로서 사드배치 지역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보성군은 타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피하고 정치적 부담감을 줄이기 위해 벌교지역에 예전에 나이키 미사일 기지가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갑작스런 사드배치 후보지 언급에 5만여 군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하고 결사반대 입장을 천명했다.

특히 사드배치는 국가 안보적으로 중대한 사안으로 사회적 공론화 과정과 해당 지역민의 의견수렴 절차 없이 추진한다는 것은 민주적 기본절차에 반하는 독단적 결정으로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용부 군수는 “사드가 배치될 경우 벌교꼬막은 물론 문학기행 1번지로 이름 알려진 벌교지역 상권이 큰 타격을 받을 뿐만 아니라 전자파로 인한 주민건강과 생명위협이 심히 우려된다”며 “이 시간 이후로 국방부 발표 및 언론보도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전 군민들과 함께 사드배치에 강력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강복수 의장은 “사드배치 후보지로 보성군이 거론되고 있다는 소문이 나면서 지역민심은 그 어느 때보다 동요와 혼돈을 겪고 있으며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며 “정부가 군민 생존권을 고려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사드배치를 밀어붙이면 군의회는 5만 군민과 함께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전남 벌교는 과거 나이키 허큘리스 미사일이 배치된 방공기지로 사용됐지만 현재는 비어있는 데다 부지 규모 등도 사드를 배치하기에 충분한 것으로 국방부는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email protected]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