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R&D센터 건립 등 본격 '중국 드라이브' 선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팀 쿡 애플 CEO(최고경영자)가 중국에 R&D(연구개발)센터를 세우는 등 중국시장 집중전략을 예고했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관영 매체 CCTV를 인용해 팀 쿡이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장가오리 중국 국무원 부총리 등 중국 고위관료들과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애플 대변인은 “새 R&D센터가 올해 안에 개관할 것”이라며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개발뿐 아니라 현지 파트너·대학과 관계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R&D센터의 위치나 직원수, 총 투자 금액 등 구체적인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다.

애플의 과감한 중국시장 집중전략은 중국 내 아이폰 판매 감소와 중국 당국의 규제 강화에 따른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지난 2분기 연속 중국시장에서 아이폰 판매 감소를 경험했다. 화웨이, 오포, 비보와 같은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가 기술력을 확보하고 급성장하면서 애플의 중국시장 점유율은 5위로 내려앉았다.

그러나 애플은 중국시장을 무한한 성장성이 있는 신흥시장으로 판단, 지난해 애플 스토어 매장을 확장하며 꾸준한 관심을 드러냈다. 앞서 중국 내 최대 서버 업체와 함께 데이터 센터 건립 계획도 밝힌 바 있다. 애플은 중국당국에게 이번 R&D센터 건립으로 고용창출 효과와 중국 경제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WSJ은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중국이 최근 애플과 같은 미국 IT(정보기술) 기업들에게 자국 내 데이터를 보관하고, 소스코드를 중국 정부와 공유하라고 압박해왔다고 전했다. 애플은 지난 4월 소스코드를 공유하라는 중국 정부의 요구를 거절해 중국 내 애플의 온라인북·영화 서비스가 폐쇄된 바 있다.
 

진현진
진현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