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예비합격자 번복 사고, 사과하면 그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마을금고. /사진=뉴스1DB
새마을금고. /사진=뉴스1DB

새마을금고가 하반기 공채 예비합격자를 최종합격자로 발표하는 합격번복 논란에 휩싸였다. 오늘(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 9일 오후 5시 하반기 공채 합격자를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하지만 하반기 공채 합격자로 발표된 합격자에 예비 합격자들도 포함돼 예비합격자들이 혼란을 겪었다. 새마을금고 측은 시스템 오류로 인해 최종합격자 443명 외에 326명의 예비합격자까지 최종합격자로 확인 조회됐다.

새마을금고는 이에 오류를 파악한 뒤 조회를 중단하고 예비합격자에게 개별적으로 전화해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예비합격자 코드도 합격자 코드로 읽은 시스템 오류가 있었다"면서 "약 9분간 합격자 조회에 오류가 있었고, 이후 합격자 조회를 중단한 뒤 오후 6시30분부터 오류를 바로 잡아 다시 정상 조회됐다"고 설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1.97상승 7.6913:34 12/06
  • 코스닥 : 821.55상승 8.1713:34 12/06
  • 원달러 : 1312.50상승 1.313:34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3:34 12/06
  • 금 : 2036.30하락 5.913:34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