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무임승차' 남성, 성동경찰서서 투신…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한 남성이 경찰서에서 투신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13일 A(55)씨가 경찰서 3층 야외 휴게실 난간에서 투신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께 A씨는 경찰서 3층 야외 휴게실 난간에서 추락했다. 경찰은 A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 119 구급대를 통해 A씨를 한양대병원으로 후송했으나 끝내 사망했다.

A씨는 택시 무임승차(9100원)로 즉결심판청구서를 발부받았다. A씨가 택시기사와 함께 경찰서에 왔을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현장에서 A씨의 지갑, 신분증 등 소지품이 발견됐지만 유서는 없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CCTV 등을 통해 사망자의 이동경로를 확인하고 목격자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 사실관계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