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수익 증가에도 차보험료 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보험사들이 자동차보험의 수익성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보험료를 인상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정무위원회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보험업계는 자동차보험 수익성이 개선됐음에도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해왔다.

2017년 5월 현재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78%로, 올 1월 83.9%에 비해 5.9%p나 낮아졌다. 손해율이란 사고로 나간 보험금을 그동안 거두어들인 보험료로 나눈 것으로, 손해율이 낮을수록 보험사의 수익성이 커졌다는 의미다.

이같은 수익성 개선은 고가 외제차량 렌트비 현실화, 경미손상 수리비 지급기준 신설 등 보험료 부담 완화를 위한 제도개선 효과로 풀이된다.

하지만 보험사 실적 개선이 자동차보험료 인하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2017년 상반기 자동차보험료 조정내역을 보면, 보험료 조정이 있었던 11개사 중 9개사는 개인용, 업무용, 영업용 보험료를 모두 인상했다.

AXA·메리츠 등 2개사는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인하하긴 했으나 업무용과 영업용 보험료는 인상했다.

이에 따라 11개사의 개인용 자동차보험은 평균 0.59%p, 업무용은 0.87%p, 영업용은 1.2%p 상승했다. 개인용과 업무용 보험료 상승폭이 가장 큰 곳은 롯데손해보험으로 1%p 인상했으며 영업용은 AXA손해보험이 1.8%p로 가장 큰 인상폭을 기록했다.

손해율 실적을 보험료 조정에 반영한 기업도 3개사(한화손보, 현대해상, AXA)에 불과했다. 한화손보, 현대해상 2개사는 손해율 실적을 반영했음에도 보험료를 인상했다.

이에 대해 이학영 의원은 “손해보험사는 높은 손해율을 근거로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지속해왔는데, 제도개선으로 손해율이 크게 낮아진 만큼 보험료 인하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며 “보험료 부담 경감을 위한 제도개선이 보험사 배불리기로 이어지지 않도록 금융당국의 철저한 감독이 이뤄져야 한다”며 시정을 촉구했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6%
  • 34%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