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중국 국영 석유회사에 TBR 타이어 공급 '쾌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타이어 TBR 상품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한국타이어 TBR 상품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한국타이어가 중국 최대 국영 석유화학기업 시노펙(Sinopec)과 2017~2018년 글로벌 트럭∙버스용 타이어(TBR) 공급 유통계약을 맺었다. 이는 1996년 중국시장에 진출한 이후 한 획을 그은 성과로 평가된다.

시노펙은 1998년 설립돼 지난해 ‘포천 글로벌 500대 기업’ 중 3위를 차지한 자산규모 3100억 달러의 아시아 최대 석유정제기업이다. 중국 내 3만1000여개 주유소를 운영 중이며 주유소에서 트럭∙버스용 타이어를 판매하고 있다.

시노펙과 TBR 타이어 공급 유통 계약을 맺은 기업은 5개로 자국기업을 제외한 글로벌 타이어 기업으로는 한국타이어와 미쉐린 단 2개뿐이다. 특히 해외기업에 배타적 성향을 지닌 중국 국영 기업과의 유통계약체결은 한국타이어의 순수 기술력과 품질을 의미한다는 게 회사의 설명.
 중국중경공장 TBR 타이어 자동화 공정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중국중경공장 TBR 타이어 자동화 공정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또 트럭∙버스용타이어 계약이라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상용차는 승용차와 달리 하중, 운행 시간과 거리 등에 차이가 크다. 특히 상용차운전자들은 생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타이어의 성능에 더욱 민감할 수밖에 없다. 이 같은 운행특성을 고려해 주행 및 제동성능, 내구성, 마모 방지, 연비 효율성 등 다양한 타이어의 성능을 극대화시켜야 하기에 승용차용 타이어보다 높은 수준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서승화 부회장은 “중국 최대 국영 기업인 시노펙과 유통 계약을 체결한 것은 세계최대규모의 중국시장에서 타이어공급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중국 여러 기업과 트럭∙버스용 타이어뿐만 아니라 일반 승용차용 타이어까지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로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며 글로벌 판매 영업망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