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신임 정무수석 추미애 대표 예방… "노력 두 배로 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병도 신임 정무수석. 추미애 대표. 한병도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이 29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병도 신임 정무수석. 추미애 대표. 한병도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이 29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각 당 대표 중 처음으로 한병도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한 정무수석이 국회와 청와대 소통에 큰 역할을 해줬는데 이제 전면에 나서서 예산안 통과에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분위기 조성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한 정무수석을 만나 "하반기 정기국회가 예산안을 막바지 점검하고 통과시켜야 하는 중차대한 순간에 있다"며 이같이 희망했다.

그는 "일찍이 한 정무수석의 활약상을 잘 알고 있다"며 "원외에 있을 때도 하루도 쉬는 날을 본 적이 없다. 늘 민주당의 힘이 필요하다는 곳에는 발벗고 나서서 달려가서 당을 위해 몸을 던졌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문재인 캠프에서도 몸을 던져가면서 일해준 결과 청와대에서도 함께 일을 하게 됐고 그런 역량과 성실성을 바탕으로 대통령이 정무수석으로 발탁해주셨다는 평가를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 내공을 바탕으로 당청뿐 아니라 여야 간에도 경계 없이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국정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헤쳐나갈 수 있는 큰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부탁했다.

한 정무수석은 "지금 당장 예산과 입법이 현안으로 다가와 있기 때문에 무거운 마음으로 임명받았고 노력을 두 배로 더 해야 된다는 생각이 든다"며 "특히 당과 소통하려는 노력을 더 많이 하도록 하겠다. 국정이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소통하는 다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한 정무수석은 이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야당 대표를 잇따라 예방했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