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작업환경보고서 공개 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전경.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전경. / 사진=삼성전자
고용노동부의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작업환경보고서 공개에 제동이 걸렸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보고서에 포함된 일부 내용을 국가핵심기술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7일 산업기술보호위원회 반도체전문위원회 2차 심의를 열고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의 작업환경 측정 보고서 일부 내용이 국가핵심기술을 포함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위원회는 "공정명, 공정레이아웃, 화학물질(상품명), 월사용량 등으로 부터 핵심기술을 유추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삼성전자가 당초 신청한 2007~2008년 보고서에는 30나노 이상 국가핵심기술은 포함돼 있지 않다고 판단했다.

삼성전자는 고용부를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과 행정심판에서 위원회의 판단을 중요한 증거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59하락 4.7909:57 12/07
  • 코스닥 : 816.26하락 3.2809:57 12/07
  • 원달러 : 1319.10상승 609:57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09:57 12/07
  • 금 : 2047.90상승 11.609:57 12/07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