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의원 의혹 전면 부인… 한국당 “뻔뻔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씨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신저로 수십 차례 대화를 주고받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씨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신저로 수십 차례 대화를 주고받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포털사이트 댓글 순위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된 ‘드루킹’ 일당과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지사 예비후보)이 대부분의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5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 사건으로 전날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밤샘 조사를 받은 김 의원은 드루킹 일당의 매크로(자동 프로그램)를 이용한 네이버 댓글 순위조작 행위에 대해 언론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김 의원은 경찰조사에서 2016년 9월쯤 드루킹이 선플(긍정적 댓글) 활동에 동참하겠다고 했고, 이후 ‘네이버’나 ‘다음’에 자발적으로 좋은 내용의 댓글을 다는 선플 활동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진술했다.

자신이 특정기사 인터넷 주소인 URL 10건을 드루킹에게 보낸 것에 대해서도 드루킹 뿐 아니라 주변 사람들에게 URL을 함께 보냈고 정치인이라면 홍보활동을 위해 누구나 다 그렇게 한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드루킹 일당의 댓글 순위조작 행위를 방조·묵인하고 이를 직·간접으로 지시 또는 요청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전면 부인한 것이다.

김 의원은 드루킹과의 만남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의원은 2016년 6월쯤 국회 의원회관에 드루킹이 찾아와 처음 만났고 이후 7~8회 가량 만난 것으로 기억한다고 진술 했다.


다만 드루킹이 사조직으로 활용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을 경제민주화를 추진하는 모임이라고 소개받았고 이 때문에 다른 문팬(문재인 팬클럽) 모임들과 다름없다고 생각했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자신의 전 보좌관 한모씨가 드루킹 측으로부터 500만원을 수수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김 의원은 드루킹이 지난 3월15일 협박문자를 보낸 다음 날 한씨에게 사실관계를 확인했으며 한씨가 이를 시인하자 즉시 반환을 지시하고 사직서를 제출 받았다고 진술했다.

앞서 김 의원은 해당 500만원에 대해 보좌관의 개인적 거래라고 해명한 바 있으며 500만원을 무기로 드루킹이 협박성 메시지를 발송하자 ‘시그널’ 메신저로 “황당하다”는 취지의 답변을 한 바 있다.

일본 오사카 총영사직과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직 인사청탁 의혹도 정상적인 인사추천 과정이었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김 의원은 경찰조사에서 지난해 대선 이후인 6월쯤 드루킹이 먼저 도모 변호사에 대해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청했고 대상자의 이력과 경력 등 적합하다고 판단, 인사수석실에 추천했다고 진술했다.

다만 오사카 총영사의 경우 정무, 외교 경력이 필요하다는 인사수석실의 답변을 받고 지난해 11월쯤 드루킹에게 그 답변을 그대로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측은 이번 조사를 두고 “방귀 뀐 놈이 성낸다더니 적반하장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된 김 의원은 의혹 해명보다 자유한국당 비판 발언에 더 열을 냈다”며 이렇게 말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김 의원은 자신의 보좌관이 드루킹에게 500만원을 받은 혐의로 피의자 조사를 받고 있고 본인이 연루된 댓글조작사건으로 국회가 마비되어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에서는 검찰과 경찰을 향해 신속히 수사하라며 큰소리 치고 뒤에서는 민주당을 내세워 특검을 막고 있는 이중성도 놀라운데 한국당을 향해 되레 책임을 다하라며 큰소리치는 뻔뻔함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고 비난했다.
 

박흥순
박흥순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