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누드모델 몰카 유포된 '워마드' 논란 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워마드 회원들의 피해자 조롱./사진=뉴스1
워마드 회원들의 피해자 조롱./사진=뉴스1
대학의 인체 누드 크로키 수업에서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찍어 유포한 동료 여성 모델이 구속된 가운데 가해자가 활동했던 워마드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다.

서울서부지법은 지난 13일 유포범 안모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과 도망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구속된 안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해 범행 배경과 경위 등을 명확히 규명할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게시물이 처음으로 게재된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워마드는 페미니즘을 표방한 커뮤니티로 극단적인 '미러링' 운동을 펼치고 있다. 남성들이 여성에게 가한 언어폭력 등을 그대로 되돌려주겠다는 의도인데, 독립운동가를 비롯한 위인을 남성이라는 이유로 폄훼하는 등 상식이하의 언행으로 수차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뒤에도 워마드 회원들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지속해 2명이 추가 고소됐지만 조롱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한편 몰카를 안씨는 피해 남성모델과 휴식 공간을 놓고 말다툼을 벌이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안씨는 경찰 조사에서 “다툼 이후 홧김에 사진을 촬영해 워마드에 게시했다. 과거 워마드서 활동하긴 했으나 현재는 활동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