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절벽… 전월 대비 24.8%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달 전국 상업·업무용(상가, 오피스, 오피스텔 등) 부동산 거래량이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부동산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건수는 2만9517건으로 전월(3만9082건) 대비 24.8% 감소했다.

다만 전년 동기(2만8816건)와 비교하면 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오피스텔 거래 감소세는 더욱 두드러졌다. 오피스텔은 1만4206건이 거래돼 전월(2만331건) 대비 30.1% 감소했고, 전년 동월(1만2077건) 대비로는 17.6% 감소했다.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건수는 지난 3월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임대업이자상환비율(RTI) 등 강도 높은 대출 규제가 도입을 앞두고 막차수요가 몰리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4월 이후에는 자금 줄이 막히면서 거래가 확연하게 줄고 투자 심리도 위축되는 모습이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활황세를 보이던 수익형부동산 투자 시장이 대출 규제로 인해 조정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당분간 하락과 상승을 오가는 불안정한 장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어 “가계부채 관리 정책이 급진적으로 추진되는 데 따른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부동산 담보대출이 줄고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등 대출의 질이 악화되는 현상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0.94하락 24.3514:42 12/01
  • 코스닥 : 829.51하락 2.1714:42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4:42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4:42 12/01
  • 금 : 2057.20하락 9.914:42 12/01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